Archive for the ‘designer/artist/studio’ Category

Point and Line to Plane

Tuesday, July 24th, 2012

It’s not necessarily inevitable to adopt a theory for your art.
However, it enables you to give an answer to “why” question sometimes.
(It also gives you an opportunity to pretend superficial though…)
This book is known as the best introduction to abstract art and composition.
But personally, it’s more interesting to see artist’s personal, emotional and non-scientific way of observation to understand a basic rule of visual form.

by Wassily Kandinsky.

 http://bit.ly/K9ydCj

Workshop in Node2010 – Projecting on the Things

Saturday, September 11th, 2010

2010년 11월 독일 프랑크 프르트에서 있을 NODE 10 미디어아트 페스트벌에서 Elliot Woods 는  “Projecting on the Things”라는 타이틀로 4일동안 Chris Plant와 워크샵을 진행한다.  사물과 소통하는 미디어 아트에 대한 논의, 프로젝터를 이용하여 또다른 비쥬얼을 만들어낼 테크널러지에 대한 실험, VVVV를 통한 새로운 맵핑의 경험 등으로 워크샵은 4일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2010. 11. 16~19)

Projecting on the Things

‘Projecting On The Things’ is a workshop served up by Chris Plant (catweasel) and Elliot Woods (sugokuGENKI) covering techniques and topics on the art of projection mapping. We are inviting people to use projectors to redefine the aesthetic meaning of a set of objects, including a feature piece sculpted by Softlab NY. Individual teams will develop works (large and small) through the process, and these will be exhibited at the end of the Node festival.

The workshop will cover the bread and butter methodology of projection mapping (2D and 3D), plus more exotic and cutting edge techniques. We’ll also be discussing general technical and design issues surrounding the art-form, and ideas where it may be moving to in the future.

The concepts and techniques will be taught using VVVV and can be transferred to other platforms, however for the purpose of the workshop we require the participants to have a well developed (or natural) talent for VVVV.

Class in Media Lab in Ewha Womans University

Thursday, July 15th, 2010

약간은 방만한 생각일지 모르나, 난 늘 디자이너의 뒷씸(!) 을 믿는다. 지나친 고민으로 중심을 못잡을 때에도, 팔랑귀 때문에 이리저리 휩쓸릴지라도, 도대체 모를 skill 때문에 디자인 프로세스 내내 헤매고 지지고 볶을 지라도, 나는 그들이 결국엔 의미있는 형태의 무언가를 보여줄거라 믿었다. 왜냐면 그들은 디자이너이니깐.
이대 미디어 랩에서 한동진 선생님과 함께 진행하는 “Advanced Physical Computing ” 수업을 마치던 날 나는 즐거웠다.   그들은 마지막 PT를 통해서 디자인 프로세스를 발표했고, 든든한 컨셉을 껴안은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 누구는 엉뚱해서 웃었고, 누구는 기대보다 잘나온 의외의 아웃풋에 신나했고, 누구는 프로세스를 밟는 과정 중간 중간 의미있어했고, 누구는 작품을 통해 자신의 퍼스낼러티를 엿보는거 같아 감성적여지기도 했고…

작품들은 개인작업으로 진행되었다. 지극히 개인적 습관과 삶의 패턴이 묻어있는 데이터를 수집한 후, 데이터를 통해 이야기를 도출, 컨셉을 정립하고, 이러한 내용을  physical하거나 tangible한 프로토타입 수준의 아웃풋으로 디자인했다. processing이 주요 툴로 사용되었지만, 아웃풋을 내는 과정에서 우리는 오감을 즐겁게 할 온갖 잡동사니와 놀아났었다.

나는 종이를 오리거나, 낙서를 하거나, 팝업북을 만들거나, 돌맹이를 줍거나, 오래된 상자를 찾는 일을 질리지않고 하지만, 그것들위에 테크놀러지라는 양념을 쳐서 진기한 맛을 더하는 일 또한 신이나라 좋아한다.  마치 새로운 재료를 사러 나가는 들뜬 기분처럼….. 이날 나에게 즐거운 맛을 선사해준 그대들에게 감사를~ :)

Sonnenzimmer

Monday, March 8th, 2010

Chicago’s Sonnenzimmer is a collaboration between Nick Butcher and Nadine Nakanishi. Part print shop, part art studio, part design firm, Sonnenzimmer approaches every job with a steady and and a unique eye. Their unusual style–a mix between handmade color play and the less-is-more aesthetic of Swiss modernism–has built a small but dedicated following to the studio. In this Shoestring portrait, Nick and Nadine talk about the the power of collaboration, the struggle to break even, and the importance of independence.